광고

양평군, 21년 지적재조사사업 측량수행자 선정

용담부용, 아신, 하자포 지구에 대한 지적재조사사업 추진

이영자 기자 | 기사입력 2021/03/18 [10:47]

양평군, 21년 지적재조사사업 측량수행자 선정

용담부용, 아신, 하자포 지구에 대한 지적재조사사업 추진

이영자 기자 | 입력 : 2021/03/18 [10:47]
    양평군청 전경


[포스트24=이영자 기자] 양평군에서는 지난 15일 21년도 용담부용·아신·하자포 지구에 대한 지적재조사사업을 추진할 지적재조사 측량수행자를 선정, 발표했다.

지적재조사 측량수행자 평가위원회에서 지적측량 기술자·측량장비·수행계획서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1,575필지, 922,418㎡에 대한 지적재조사사업 추진을 위해 ‘한국국토정보공사 경기지역본부’를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측량수행자는 사업지구인 용담부용·아신·하자포 3개 지구에 대한 측량·조사 등을 내년 12월까지 완료 한다는 계획이다.

군에서는 지적재조사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12월 실시계획을 수립하고, 온라인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현재 양평군은 사업지구 지정과 지적측량 절차를 진행 중으로 사업지구 지정을 위해서는 면적의 2/3 이상의 토지소유자의 동의가 있어야 하나 현재 동의율이 미비해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지적재조사사업의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사업지구 토지소유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며, “지적재조사사업을 적극 추진해 지적불부합을 해소하고 토지분쟁을 최소화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