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중장년 1인 가구에 ‘안전 알림 loT 기기’ 설치

온도·습도·조도, 움직임 등 자동감지…고독사 등 위기상황 신속대응

이영자 기자 | 기사입력 2021/02/08 [07:02]

성남시, 중장년 1인 가구에 ‘안전 알림 loT 기기’ 설치

온도·습도·조도, 움직임 등 자동감지…고독사 등 위기상황 신속대응

이영자 기자 | 입력 : 2021/02/08 [07:02]

성남시는 혼자 사는 중장년 1인 가구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적용된 안전 알림 기기를 설치해 고독사 등 위기 상황에 신속 대응해 나가겠다고 8일 밝혔다.

 

  ▲ 성남시 공무원이 분당 야탑3동 1인 가구에 안전 알림 IoT 기기 설치 중이다.           © 포스트24

 

안전 알림 IoT 기기는 설치한 집안의 온도·습도·조도, 대상자의 움직임 등을 자동 감지해 일정 시간 변화가 없으면 시 또는 각 동 모니터링 화면으로 상태를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인터넷망과 연결돼 집안의 변화를 8시간 내 감지 땐 ‘정상’, 12시간 내 미감지는 ‘주의’, 24시간 내는 ‘경보’, 24시간 이상 경과는 ‘위험’ 등 4개 단계로 구분해 알려주며, 단계별 알림에 따라 전화 또는 대상 가구 방문으로 안부를 확인해 위험 상황을 막을 수 있다.

 

설치 대상은 혼자 사는 40세~64세 중장년이면서 기초생활보장수급자 등 취약계층 300가구이며, 시는 7920만원을 들여 해당 기기를 사들이고, 올 1월부터 대상 1인 가구에 설치 중이다.

 

현재 220가구에 안전 알림 IoT 기기 설치를 마쳤고, 남은 80가구는 각 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대상자의 신청서를 받고 있다.

 

이들 300가구는 다음 달부터 복지통장,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등과 일대일 매칭해 돌봄서비스를 더욱 강화한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1인 가구 방문 돌봄서비스가 어려워 돌봄 공백을 줄이려고 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성남지역 전체 1인 가구 수는 10만8148가구이며, 이 중 40세~64세 중장년 1인 가구는 4만3940가구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인기기사 목록
 
문화/복지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