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광주・양평,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 조기 착수 ‘공동건의문 채택’

이영자 기자 | 기사입력 2021/02/03 [23:24]

하남・광주・양평,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 조기 착수 ‘공동건의문 채택’

이영자 기자 | 입력 : 2021/02/03 [23:24]

○ 하남시, 광주시・양평군과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 조기 착수 공동건의문 채택’
○ 3일 하남시장실에서 김상호 시장을 비롯해 신동헌 광주시장, 정동균 양평군수 함께 공동건의문에 서명
○ 하남시, 3기 신도시 교통불편 최소화 위해 입주 맞춰 개통 노력

 ▲ 하남 광주 양평,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 조기 착수 ‘공동건의문 채택’                   © 포스트24

 

하남시(시장 김상호)는 광주시, 양평군과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 건설’ 조기 착수를 촉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 하남 광주 양평,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 조기 착수 ‘공동건의문 채택’                  © 포스트24

 

시는 3일 시청 시장실에서 김상호 시장을 비롯해 광주시 신동헌 시장, 양평군 정동균 군수가 참여한 가운데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 조기 건설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등 관계 기관에 건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남시 등 3개 시·군은 지난 2018년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 건설’의 조속한 추진 등 공동 대응키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2019년 해당 건설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된 이후 현재까지 조사가 끝나지 않고 있자 공동의 목소리를 내기로 한 것이다.

 

건의문에는 서울~양평 고속도로의 정책적 필요성을 감안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조속히 통과시켜 줄 것과 국도6호선 및 서울-춘천의 만성적 교통정체 해소 및 수도권 동부권역 핵심 교통축을 형성하는 중요한 사업임을 고려해 조속히 사업을 추진해 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 건설 사업은 1조 4천억 원을 들여 서울 송파구~양평군 옥천면을 잇는 연장 27㎞, 4~6차로를 신설하는 대형 사업이다.

 

2018년 12월 정부에서 발표한 2차 수도권 주택공급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 방안에 포함됐고, 지난 해 확정된 하남 교산 공공주택지구 조성 사업의 광역교통 개선대책에 반영됐다.

 

김상호 시장은 이날 “해당 사업은 3개 시·군의 교통불편을 해소하고, 경기 동부권 상생은 물론 경기도와 서울시가 소통하는 활맥이 될 것”이라며, “광주시, 양평군과 함께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시는 3기 신도시 입주에 맞춰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가 개통될 수 있도록 노력, 입주 후 교통 불편을 최소화 시키겠다는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