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스타트업캠퍼스 51개 업체 입주 신청

5대1의 높은 경쟁률 보여

이영자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23:36]

하남스타트업캠퍼스 51개 업체 입주 신청

5대1의 높은 경쟁률 보여

이영자 기자 | 입력 : 2021/01/14 [23:36]

  ▲ [하남도시공사] 하남스타트업캠퍼스 내부이미지.                                            © 포스트24

 

하남도시공사(사장직무대리 안충식)는 하남시와 함께 추진 중인 ‘하남스타트업캠퍼스’에 51개 바이오 관련업체가 입주자 모집을 위한 창업경진대회에 신청을 해 5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고 14일 밝혔다.

 

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21일부터 11일까지 신청을 접수한 결과, 하남시 소재 11개, 하남시를 제외한 경기도에서 15개, 서울에서 18개, 강원·충남·대구에서 7개 업체가 신청하는 등 여러 지역의 업체가 신청했다. 분야별로는 디지털바이오헬스 분야가 15개, 바이오헬스 융복합 분야가 14개, 바이오헬스 플랫폼 분야가 13개, 기타 9개 업체가 신청했으며, 이 중 예비창업자가 13건, 창업자가 38건 포함됐다.

 

성장잠재력이 우수한 바이오헬스 스타트업 발굴과 창업 촉진을 위해 추진 중인 하남스타트업캠퍼스에는 올해 2월말 10개 업체가 입주할 예정이다. 1차 서류심사를 거쳐 20개 업체를 선정한 후, 2차 발표평가를 통해 최종 10개 업체를 선정하게 된다.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심사를 하게 되며, 선정된 업체에는 입주우선권과 전문가에 의한 액셀러레이팅(사업화) 프로그램 등이 지원된다.

 

공사 관계자는 “공사와 시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첨단 바이오산업단지에 대한 기업들이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바이오산업 유치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사는 프로젝트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종합병원과 대학 산학협력단, 투자기관, 대·중소기업, 스타트업 유관기관 등을 중심으로 한 클러스터를 구축할 예정이며, 전문 엑셀러레이터가 참여해 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한 맞춤형 지원책도 준비하고 있다.

 

하남 바이오생태계 조성의 마중물 사업으로 추진되는 하남스타트업캠퍼스는 미사강변 산업은행 IT센터 3층 587㎡에 바이오 스타트업들을 입주 및 지원하기 위해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거쳐 올 3월 경 개소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