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례신도시 주민 14,807명, 위례하남연장선 대책 촉구 탄원서 제출

위례하남연장선추진연합, 대광위 방문해 ‘교통소외지역’ 위례 하남 해결 촉구

이영자 기자 | 기사입력 2020/12/29 [21:10]

위례신도시 주민 14,807명, 위례하남연장선 대책 촉구 탄원서 제출

위례하남연장선추진연합, 대광위 방문해 ‘교통소외지역’ 위례 하남 해결 촉구

이영자 기자 | 입력 : 2020/12/29 [21:10]

 

 ▲ 위례하남연장선 탄원서 제출.                                                                        © 포스트24

 

위례신도시 주민으로 구성된 위례하남연장선추진연합(대표 박재형, 이하 ‘추진연합’)은 29일 세종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를 방문, 위례신사선의 하남 연장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하남시와 하남시의회 강성삼 부의장이 함께 했으며, 탄원서에는 하남시, 성남시, 서울 송파구 시민 14,807명이 서명했다.

 

추진연합은 “위례신도시에 입주한 하남시민은 1,400만원에 달하는 교통시설분담금을 내고도 교통소외로 5년 넘게 고통받고 있다.”고 밝히고, 위례신사선의 하남 연장선을 통해 이를 해결해 줄 것을 촉구했다.

 

추진연합은 탄원서를 통해 ‘위례 송파지역은 위례신사선과 트램이, 위례 성남지역은 8호선 우남역이 진행 중인데 반해 위례 하남 지역은 아무런 교통대책이 없어 형평성과 지역균형발전 정책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점’과 ‘위례신사선 하남연장선은 B/C 값이 0.94에 이를 정도로 사업성이 높다는 점’을 들어 하남연장선의 타당성을 주장했다.

 

위례신사선 하남연장선은 위례중앙역에서 위례 하남지역으로 0.92㎞ 1개 역을 추가하는 사업으로, 사업규모는 958억 원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