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는 달린다'외 1편

연명지 시인, 시 읽기

이지우 기자 | 기사입력 2020/12/07 [22:06]

'석유는 달린다'외 1편

연명지 시인, 시 읽기

이지우 기자 | 입력 : 2020/12/07 [22:06]

 

 ▲ 연명지 시인 © 포스트24



 

                      석유는 달린다

                                                           연명지

 

          치타와 프롱혼을 해석하면
          몽상가 석유를 만날 수 있지.
          넓은 초원에서는 단 한 사람의 마음도 가져보지 못했지만 
          이 세상은 석유의 그림자가 되었지.

          달린다, 석유들이 연소되면서
          검은 꼬리를 뿜어댄다
          그러니까, 동물성에는 빛나는 무지개가 번진다
          뜨거운 폭발과 불꽃이
          동물의 습성에는 들어있다
          흑갈색 물들을 자세히 저어보면 잘못된 거울이 나타나고
          스프링복이 나타나면 프롱혼이 보인다.

          달린다, 냉방을 달리고
          트레일러를 달리게 하고 굴뚝들의 업무가 된다.
          석유는 지하의 시간을
          연소시키는 힘이 세다
          세상을 들썩이는 것은 동물들의 빠른 다리
          사람들은 흉내 낼 수 없는
          유감스러운 다리
          계기판들을 재촉하며
          몇 드럼의 힘, 몇 방울의 힘으로
          뿔을 앞세우고 꼬리를 휘저으며 시간을 물어뜯는다.
 
          동물들 속엔 환한 등불과
          엔진 소리가 들어있다.
          부르릉거리는 저 무거운 강철들을 달리게 해서
          먼 미래의 속도를 충전한다.
 

 

 


                        방주                                   


 -마오리족 전사들은 피 흘려 얻은 땅들을 팽팽하게 맞추어 남섬이라 이름 지었다. 거대한 느시가 날개를 펄럭이면 초원의 아랫도리는 바람에도 흔들렸다.

 

           뉴질랜드 남섬, 0시 2분에 고립된
           흰 얼굴의 소 세 마리.
           다 허물어지고 딱 그만큼 남은 언덕은
           신神의 계획된 방주다.

           무한한 숫자를 세다가 딱, 모자라는 숫자 3
           그 계획 속으로 신은
           세 마리의 소들을 끌고 갈 것 같다.

           휘몰아치는 거대한 땅은
           소들의 목초지가 아니다.
           저녁 무렵 땅따먹기 놀이가 출렁이던
           그때처럼,
           버려진 소떼들
           소들은 갑자기 좁아진 들판을 의아해하겠지
           무너지고 갈라진 재앙의 등에서
           소들은 더 이상 오르지도
           내려가지도 못하는 풀을 뜯고 아직은 평화롭다.

           신을 모르면 재앙도 넘침도 모르겠지만
           태연하게 옆구리 부비며 풀을 뜯는
           저 소들의 묵묵함

           넘치거나 무너져 내리는 것들은
           모두 신의 재앙들이다.

 

 

 

  

    ▲연명지 시인


  【약력】

 □ 충북 괴산 출생
 □ 2014년『시문학 등단』 , 미술심리 상담 치료사
 □ 시집 : 『가시비』『사과처럼 앉아있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