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조광희 의원 ‘안양 5개 철도사업’, 반드시 국비 지원이 필요하다!

조광희 의원, “철도는 국가 주도로, 지자체 재정파탄 위기에 내몰릴 수도 있다.”

이영자 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14:51]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조광희 의원 ‘안양 5개 철도사업’, 반드시 국비 지원이 필요하다!

조광희 의원, “철도는 국가 주도로, 지자체 재정파탄 위기에 내몰릴 수도 있다.”

이영자 기자 | 입력 : 2021/11/24 [14:51]

건설교통위원회 조광희 의원 ‘안양 5개 철도사업’, 반드시 국비 지원이 필요하다!


[포스트24=이영자 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조광희(더불어민주당, 안양5)의원은 24일 건설교통위원회 2022년 본예산 심의에서 수도권 철도사업의 국가 주도 및 국비 지원을 주장하며, 안양시 5개 철도사업의 국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조광희 의원은 “GTX-C노선 인덕원역 환승센터, 인덕원~동탄선, 월곶~판교선, 신안산선, 인천대공원~비산동 등 5개 안양시 철도사업은 반드시 국비 지원이 있어야 한다”며 “GTX-A 삼성~동탄 구간처럼 100% 재정사업이 아닌 민자사업으로 추진될 예정인 GTX-C 노선의 경우 안양시를 비롯한 노선 경유 시군은 재정적 압박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고 강하게 주장하며 반드시 국비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조 의원은 민자사업으로 추진되는 철도의 비싼 요금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민자 철도노선의 경우 비싼 요금으로 인해 주민들의 요금 부담이 가중되는만큼 민자철도의 요금체계도 개편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며 “합리적으로 주민이 이해할 수 있는 수준에서 재정사업으로 추진된 철도노선과의 요금차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며 민자철도의 요금책정 기준에 대해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현재 안양시의 경우 GTX-C노선(인덕원역), 인덕원~동탄선, 월곶~판교선, 신안산선, 인천대공원~비산동 등 5개 안양시 철도사업에 향후 약 4,150억원 이상이 투입되어야 할 것으로 추산되며, 인덕원역 환승센터 및 인덕원 주변 도시개발에 필요한 사업까지 포함될 경우 더 많은 사업비 투입으로 인한 안양시 재정적 압박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마지막으로 조 의원은 “안양시의 경우 철도사업 추진에 있어 일부 지역의 상대적 박탈감을 호소하는 주민들도 있다”고 언급하며 인천대공원~비산 노선에 대한 추진을 재차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