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내년 초까지 ‘두밀사거리 교통환경’ 개선... 주민 숙원과제 해결 ‘청신호 ’

이영자 기자 | 기사입력 2020/11/09 [07:21]

성남시, 내년 초까지 ‘두밀사거리 교통환경’ 개선... 주민 숙원과제 해결 ‘청신호 ’

이영자 기자 | 입력 : 2020/11/09 [07:21]

  ▲ 은수미 성남시장이 두밀사거리 일원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 포스트24


성남시는 내년 초까지 운중동 두밀사거리의 원활한 교통흐름과 통행 안전확보를 위해 두밀사거리 교통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시는 두밀사거리를 이용하지 않고 도로를 건널 수 있는 보도육교를 설치하고 하산천을 이용한 하천변 통행로 설치를 계획하였다. 성남 판교대장 도시개발사업과 연계하여 내년 상반기까지 설치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외에도 두밀사거리 교차로 내 교통섬을 삭제 및 정형화하고 우회전 전용차로를 추가 설치한다. 또한 투광기 및 신호·과속 단속 CCTV 설치, 과속방지턱 설치, 저소음 도로포장 등 추가적인 교통환경 개선 사항을 반영할 예정이다.

 

두밀사거리는 교량 하부에 위치해 8개의 횡단보도, 4개의 교통섬으로 이루어진 교차로로 산운초등학교로 등ㆍ하교하는 아이들의 통학로로 이용된다. 아이들의  안전 문제 등으로 인근 지역주민들의 집단 민원이 10년 이상 이어졌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관련 부서와 두밀사거리 일원 현장을 방문해 “두밀사거리 교통환경 개선으로 판교지구 개발 이후 10년 이상 지속된 지역주민들의 민원사항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