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추석대비 안전한 축산물 공급에 총력

9월12일부터 도축장 조기 개장·휴일 도축 검사 실시...항생제 잔류·미생물검사, ASF 모니터링 등 안전성 검사 철저

이영자 기자 | 기사입력 2020/09/07 [13:13]

인천시, 추석대비 안전한 축산물 공급에 총력

9월12일부터 도축장 조기 개장·휴일 도축 검사 실시...항생제 잔류·미생물검사, ASF 모니터링 등 안전성 검사 철저

이영자 기자 | 입력 : 2020/09/07 [13:13]

 

  돼지 지육에 대한 안전성 검사모습.                                                                  © 포스트24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축산물 성수기인 추석을 맞아 축산물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오는 9월 12일부터 축산물도매시장(삼성식품, 서구 가좌동) 조기 개장과 토요일 개장을 실시하고 늘어나는 물량에 대비 안전성 검사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모니터링모습.                             © 포스트24

 

관내 도축장(삼성식품, 가좌동 소재)에서는 2019년도 기준으로 평소 하루 평균 소 56두, 돼지 1,385두를 도축한다. 육류 소비 성수기인 추석 명절에는 소 135두, 돼지 1,993두까지 도축 물량이 급증한다.

 

따라서 축산물 수요증가에 따른 도축물량을 소화하기 위해 도축장 개장시간을 9월 14일부터 오전 8시에서 7시로 앞당겨 개장하고, 명절 전 토요일(9.12일, 9.19일, 9.26일)에도 도축장을 개장하여 신선한 축산물의 수급과 유통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다.

 

이와 함께 출하 가축에 대해서는 철저한 생체·해체 검사를 통해 결핵, 백혈병 등 인수공통 전염병, 질병 이완축, 식용 부적합 식육 등을 전량 폐기하고 항생제 잔류검사와 미생물검사를 집중 실시해부적합 식육 유통을 사전에 차단하도록 안전성 검사를 강화할 방침이다.
    ※ 8월 말 기준(2020년 누적) 소 15두, 돼지 80두 폐기 조치

 

또한 가축 이동이 많아지는 만큼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하여 ASF(아프리카 돼지열병) 등 재난형 가축전염병을 모니터링하고 가축운반차량 및 운반자의 소독 확인을 철저히 해 질병 전파를 방지,  잔류물질 신속검사 장비(Smart Kit) 도입으로 검사시간을 단축하여 부적합 축산물 유통을 사전에 차단한다.

 

이정구 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장은 “도축장 개장시간 연장 및 휴일 개장으로 축산물의 원활한 공급을 통해 신선한 축산물 공급 및 가격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축산물 안전성 검사를 철저히 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축산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