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햇살 병원 입원환자 확진, 코호트 격리 조치 등

의료진, 환자, 간병인 등 162명 포괄적 접촉자(접촉 의심자 포함) 분류, 검체 채취 등 전수 조사

이영자 기자 | 기사입력 2020/08/29 [09:50]

하남시 햇살 병원 입원환자 확진, 코호트 격리 조치 등

의료진, 환자, 간병인 등 162명 포괄적 접촉자(접촉 의심자 포함) 분류, 검체 채취 등 전수 조사

이영자 기자 | 입력 : 2020/08/29 [09:50]

 

 하남시 햇살 병원 입원환자 확진, 코호트 격리 조치 등.                                        © 포스트24

 

하남시는 신장동 소재 ‘햇살병원’에 입원 중이던 40대 A(하남시 40번)씨가 28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하남시는 A씨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즉시 해당 병원을 폐쇄하고, 경기도 역학조사관과 함께 CCTV 등 역학조사를 거쳐 병원 4~6층을 코호트 격리 조치했다. 코호트 격리는 감염자 발생 의료기관 환자·의료진 모두 동일집단으로 묶어 통째 격리ㆍ봉쇄하는 조치이다.


햇살병원은 지상 8층, 지하 2층의 10층 건물이며, 약 60여개의 병상을 운영중이었다. 


28일 하남시에 따르면 A씨는 25일부터 해당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던 중 27일 코로나 검사를 받고, 28일 오전 확진판정을 받았다.


시는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입원환자 및 보호자, 의료진, 간병인, 기간(25일~28일) 내 퇴원환자와 퇴원환자의 보호자를 포함해 포괄적으로 총 162명을 접촉자로 분류해 관리하고 있다.


시는 25일~28일 사이 햇살병원을 방문한 외래환자 중에서는 접촉자가 없다고 밝혔다. 접촉자는 검체 채취 등 전수 검사를 진행 중이며, 이들에 대한 검사 결과는 이르면 내일 나올 예정이다.


또한 이들을 대상으로 감염경로와 동선, 접촉자 등을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도 병행하고 있다.


하남시는 이와 함께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2단계 거리두기 강화 조치를 조속히 시행할 예정이다.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 21시~익일 5시 포장·배달만 허용 ▲커피전문점(프랜차이즈형) 매장 내 음식·음료 섭취 금지 ▲실내체육시설 집합금지 ▲학원 등 집합금지시설 추가 지정 ▲시청 부서별 1/3 재택근무 의무 시행 등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