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은혜, “분당에 모든 것을 바치겠다”

- 분당구선관위서 4·10 총선 후보등록
- 김 후보 “정부·여당과 함께 분당 주민이 원하는 결과를 만들어 낼 사람”

이영자 기자 | 기사입력 2024/03/21 [13:19]

김은혜, “분당에 모든 것을 바치겠다”

- 분당구선관위서 4·10 총선 후보등록
- 김 후보 “정부·여당과 함께 분당 주민이 원하는 결과를 만들어 낼 사람”

이영자 기자 | 입력 : 2024/03/21 [13:19]

 ▲김은혜 후보자는  21일 분당구 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후보자 등록을 마쳤다.       © 포스트24

 

성남 분당을 선거구에 출마한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는 국회의원 후보자 등록 신청이 시작된 21일 분당구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후보자 등록을 마쳤다.

 

 ▲김은혜 후보자는  21일 분당구 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후보자 등록을 마쳤다.       © 포스트24

 

후보등록을 마친 김 후보는 “지난 4년의 시간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다”라며 “저는 분당주민과 함께 정치를 시작했고, 주민과 함께 1기 신도시 특별법을 제출했으며, 분당이 대한민국 최고의 도시로 거듭나도록 노력했다. 그리고 우리는 마침내 가장 원하던 재건축을 앞두고 있다”고 운을 뗐다.

 

현재 분당은 재건축이 가장 큰 현안이다. 속도가 중요한 재건축 사업에서 ‘선도지구’지정에 대한 주민 관심도가 매우 높은 상황이다. 선도지구는 국토교통부 장관과 성남시장이 협의해 지정하게 돼 있다. 김 후보는 21대 국회에서 1기 신도시 특별법을 최초로 발의한 바 있다.

 

이어 김 후보는 “이미 1기 신도시 법은 통과됐다”라며 “이제 정부·여당과 함께 ‘재건축을 실행’할 일만 남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김은혜는 누구보다 정부·여당과 원활한 소통을 할 수 있고 분당 주민이 원하는 결과를 만들어 낼 사람”이라며 “분당 주민과 함께 시작했다. 분당 주민과 함께 완성하겠다. 다시 한번 저 김은혜의 손을 잡아 달라”고 당부했다.

 

21~22일 후보등록을 마친 각 후보들은 오는 28일부터 4월9일까지 13일간의 공식선거운동에 돌입하게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