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마개

최선시인 시읽기 (1)

이지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8/01 [19:06]

입마개

최선시인 시읽기 (1)

이지우 기자 | 입력 : 2020/08/01 [19:06]

               

  ▲최선 시인 작품 사진.                                                                                  © 포스트24

 

 

                     

                                            입마개


                                                                                            최선 시인

 

 

          새 볼펜이 써지지 않는다
          좌우로 흔들고 문질러도 소용없다
          새까만 말을 품고 입도 떼지 않는다

          끝을 만지자 까끌한 것이 입을 막고 있다
          누가 단단히 입을 봉해 놓았을까
          그는 오랫동안 재갈 물려 있었다

          남의 밭에 들어가 배춧잎을 뜯던 소에게도 재갈을 물렸었다

          단단하게 씌운 플라스틱 입마개를 벗기자
          참았던 말들이 쏟아진다
          동그라미와 세모를 그리고 수묵화도 그린다

          백지 위를 달리고 싶은 의지
          펜 끝에 몰려
          수문 열리길 기다리며 소용돌이치는 댐처럼 때를 기다렸던 것이다

          말문이 터지자 써내려간 저 내역들
          나의 마음일까
          볼펜의 본심일까

          지금
          쏟아진 침묵이 백지를 까맣게 메우며 달린다

                                                                           - 「입마개」 전문

 

 

 

 

   

    ▲ 최선  시인

 

 □ 충남 청양출생

 □ 2014년 : 화백문학 등단

 □ 시집 : <꽃들의 발목>, (2020,5)

 □ 사진집 :< 블루 트리>, (2007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