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밤, 곤충을 만나다

7월, 무갑산 계곡에서 만난 곤충

이영자 기자 | 기사입력 2020/07/27 [22:42]

여름밤, 곤충을 만나다

7월, 무갑산 계곡에서 만난 곤충

이영자 기자 | 입력 : 2020/07/27 [22:42]

 

 ▲  옥색긴꼬리산누에나방.                                                                              © 포스트24

 

 ▲ 점박각시.                                                                                                © 포스트24

 

 ▲ 줄박각시.                                                                                            © 포스트24

 

  ▲ 뒤흰띠알락나방.                                                                                       © 포스트24

 

 ▲ 노란눈비단나방.                                                                                      © 포스트24

 

  ▲ 왕흰줄태극나방.                                                                                        © 포스트24

 

  ▲ 왕물결나방.                                                                                            © 포스트24

 

 ▲ 멧누에나방.                                                                                             © 포스트24

 

▲ 매미나방.                                                                                                  © 포스트24

 

7월 18일 경기도 광주에 있는 무갑산에서 밤 곤충을 관찰하기 위해 저녁 7시에 탐사반 일행과 무갑산 계곡을 찾았다.

 

곤충을 만나기 위해 마련한 장소에 불빛을 보고 모여든 관찰종은 주로 나비목, 딱정벌레목, 메뚜기목 등 다양한 밤 곤충들이었으며, 탐사 날이 마치 음력으로 28일이라 불빛을 보고 더 많은 곤충들이 모여 들었다.


야간곤충 탐사때 랜턴은 필 수 준비물이며, 숲길이나 숲 가장자리에 있는 풀숲이나 나무를 비춰 숨어 있는 풍뎅이, 여치등 다양한 곤충을 만나는 데 도움을 준다.


길로 나온 곱등이는 사람 발소리에 숲으로 숨었고, 폭탄먼지벌레는 몸속에 있는 폭탄을 분사하며 도망 가며 엉덩이에서 나오는 뿌연 폭탄먼지는 랜턴빛에 자세히 보였다. 이벌레를 만났을때 주의사항은 손으로 만지면 뜨거운 열에 데이니 손으로 함부로 만지지 말아야 한다.

 

또한 밤에 모여드는 독나방과 말벌도 있으니 안전망을 쓰고 핀셋이나 관찰통등 도구를 이용하여 관찰하길 권하며, 숲에는 뱀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안전에 신경써야 한다.


이날 우리를 무릎을 꿇게 한 갈색여치 암컷은 사람이 다니는 길에서 긴 산란관을 깊이 땅에 꽂고 알을 낳고 있었는데 장소가 사람과 차량이 지나다니는 길이라 로드킬에 노출되어 있었다.

 

이번에 올린 사진은 옥색긴꼬리산누에나방, 점박각시, 줄박각시, 뒤흰띠알락나방, 노란눈비단나방, 왕흰줄태극나방, 왕물결나방, 멧누에나방, 매미나방 이렇게 이날 관찰종 중 일부 몇 종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