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방성환 경기도의원, 반려동물과 확대 및 반려정책팀 신설 촉구

축산동물복지국 89명 인력 중 반려동물과 15명, 과·팀장 제외하면 실무인력 11명

이영자 기자 | 기사입력 2023/11/20 [19:28]

방성환 경기도의원, 반려동물과 확대 및 반려정책팀 신설 촉구

축산동물복지국 89명 인력 중 반려동물과 15명, 과·팀장 제외하면 실무인력 11명

이영자 기자 | 입력 : 2023/11/20 [19:28]

▲ 방성환 의원(국민의힘, 성남5)


[포스트24]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방성환 의원(국민의힘, 성남5)이 20일 경기도 축산동물복지국을 대상으로 열린 행정사무감사에서 1,500만 반려동물 시대에 맞춰 반려동물과를 확대하고, 반려정책팀을 신설할 것을 촉구했다.

방성환 의원은 축산동물복지국 89명의 인력 중 반려동물과는 15명에 불과하며, 과·팀장급을 제외하면 실무 인력은 고작 11명이라며 “1,500만 반려동물 시대에 동물복지·반려동물과 함께하는 데 앞장서겠다는 경기도의 발표가 무색한 조직 구성”이라고 질타했다.

경기도 축산동물복지국 내 반려동물과는 반려동물시설팀, 반려동물진료팀, 반려동물입양팀의 3개 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반려마루 여주, 수원 및 화성의 입양센터 등에 흩어져 근무를 하고 있다.

방성환 의원은 “지난해 반려동물과 신설을 앞두고 당부했음에도, 종합적인 반려동물 정책 수립을 위한 반려동물정책팀이 부재하다”며, “주무팀이 부재하고, 담당 팀 3개가 별도 근무 중인 상황에서 체계적인 지원이 가능하겠느냐”고 질문했다.

또한 방 의원은, 반려동물과가 신설된 이후 업무의 범위가 확대되어야 함에도 기존의 입양시설과 반려마루 운영 위주로만 사업이 추진되고 있음을 지적하고 “이번 화성 개 번식장 구조와 같이 이슈에 따른 대응도 필요하지만, 중·장기적 계획하에 지원 방향이나 신규 사업 개발 등이 우선되어야 한다”며, “반려동물 문화 조성, 반려동물 관련 산업 등을 포함하여 조직을 개편하고, 사업을 편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방성환 의원은 “지난 11일 반려마루 여주 개관식에서 김동연 지사님의 발언을 기억한다”며, “반려동물 인구의 한 사람으로서 경기도의 반려동물 관련 정책이 말뿐이 아닌 조직과 예산, 사업 확대 등으로 실행될 수 있기를 기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김동연 지사 취임 후 반려동물 시대 대응을 위해 2023년 반려동물과를 신설하고 다양한 반려동물 지원 정책을 추진 중에 있으며, 지난 11일에는 국내 최대 반려동물 복합문화공간인 ‘반려마루’를 개관하며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경기도형 반려동물 정책인 ‘애니웰(AniWel)’을 발표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1/1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