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들의 발목>. 최선 시집

시집 출판기념회 및 사진전을 열다

이지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6/26 [19:59]

<꽃들의 발목>. 최선 시집

시집 출판기념회 및 사진전을 열다

이지우 기자 | 입력 : 2020/06/26 [19:59]

   

  최선 시인 모습.                                                                      © 포스트24



              꽃들의 발목

 

                                         최 선

 

          유치권 행사 중인 비닐하우스
          봄을 잉태한 수 십 개의 꽃나무가 묶여 있다
          서쪽 해가 기우는 창가
          꽃 핀 천리향 하나가 창밖을 내다본다

 

          화원 뜰에는 냉이 꽃다지 민들레가 자자하게 피고
          대낮이 무색한 칙칙한 비닐 안쪽
          꽃들이 잘 마른 오후를 견디고 있다

 

          빚에 몰린 주인은 어디에서
          풀죽은 봄을 보내고 있는지
          천리향의 망연한 눈빛
          한 곳에 갇힌 제 또래 꽃들에게
          뜨겁게 익은 향기를 입에 흘려 넣는다

 

          발끝 세워 기억을 더듬는 한때의 봄날
          낯익은 발자국은 아직 들리지 않는다
          환청만 쌓여가는 막막한 오후
          꽃그림자만 창문 쪽으로 탈출을 시도한다

          바람 한 점 스미지 못하는 저 공간

 

          꽃들이 부은 발등을 내려다보는 시간
          꽃의 감정을 베낀 바람
          몇 번이나 문고리를 당기다 뒤돌아섰다

                                                      -전문

 

                     

                   

                                  

                                   ▲최선 시인 첫시집  

 

6월 23일 서현동에 있는 라온 카페에서 최선 시인은 지인들과 문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25차 감성기획시선 공모 당선작<꽃들의 발목>시집' 출판 기념회와 함께 사진전을 열었다.

 

시평에서 마경덕 시인은 '최선 시인의 <꽃들의 발목>시의 작품세계는 곡선과 직선이 혼재된 이중적인 특징이 있다'고 했으며, '친숙함 속에서 만나는 낯섦 같은 것이어서 적당한 긴장감과 탄력감을 지니고 있다'고 했다.

 

  출판기념회 사진.                                                                                           © 포스트24


▶지금 현재 사진 작가로도 활동 하고 있고 사진전에서 다수 수상경력이 있으며, 시는 섬세하고 깊이가 있어 시를 사진앵글에 담듯 읽는 사람의 시선과 발목을 잡게 한다.

 

▶열정적인 삶과 예술에 혼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다운 최선 시인, 카메라를 메고 매의 눈으로 작품세계를 담는 모습이 연상된다. 앞으로도 좋은 시와 사진 작품을 많이 선보일 것에 벌써 기대가 된다.

 

 

 

  

    ▲ 최선  시인

 

 □ 충남 청양출생

 □ 2014년 : 화백문학 등단

 □ 시집 : <꽃들의 발목>, (2020,5)

 □ 사진집 :< 블루 트리>, (2007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