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

오늘의 추천 시인. 배영 시인

이지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5/14 [23:54]

달팽이

오늘의 추천 시인. 배영 시인

이지우 기자 | 입력 : 2020/05/14 [23:54]

 

  © 포스트24

 

 

달팽이

 

                                                                                        배영 시인

 

 

늙은 목수의 허리춤에

달팽이 한 마리 매달려 있다

이쪽을 저쪽에게 묻는 일

혹은 저쪽을 이쪽과 연결할 때

달팽이는 제 몸을 늘이고

또 빠르게 접는다

그 몸속에는

평생 자신이 재며 가야할 거리가 들어있다

 

목수는 딱 정오를 재고 그곳에 앉아

담배 한 개비의 시간 참을 골몰한다

한 마리의 달팽이로 평생

내 집을 잰 기억이 없다는 헛헛함과

세상 어딘가에 있을 자신의

집 한 칸을 위해 지구의 곳곳을

재고 또 재는 상상을 하는 것이다

 

아침을 재고 언젠가 입주할

저녁의 목관을 재는 것이다

만물의 시작과 끝,

그 사이를 천천히 걷는 달팽이

이상한 것은 자신이 잰 길을

조금도 망설이지 않고

다시 거둬들인다는 것이다

눈금 눈금마다 걸었던 길을 반추하듯

되감는다는 것이다

 

 

 

 

 

 

     

     ▲ 배영 시인

 

  [약력 ]                                     

 □ 고려대 법대 졸업

 □ 2014년 시 현실 등단

 □ 2016년 매일 시니어 문학상

 

  • 도배방지 이미지